대구 의류봉제업의 부활을 이끌다.